파워볼놀이터 실시간파워볼 파워볼전용사이트 하는곳 홈페이지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파워볼공식 김민재 박은빈 / 사진=SBS 제공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 박은빈 / 사진=SBS 제공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김민재는 불안해하는 박은빈의 마음을 잡을까.

SBS 월화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극본 류보리·연출 조영민)가 채송아(박은빈)와 박준영(김민재)의 엇갈린 엔딩으로 다음 방송을 향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지난 12회에서 채송아는 박준영이 이정경(박지현 분)과 함께 있는 모습을 목격, 갈등을 예고하며 극의 파워볼게임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12일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13회 방송을 파워볼분석프로그램 앞두고 공개된 사진은 채송아와 박준영의 서먹해진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두 사람 사이에 무슨 일이 있던 것일까.

공개된 사진 속 벤치에 나란히 앉은 채송아와 박준영은 각자의 생각에 빠진 듯하다. 함께 있는데도 쉽게 말을 꺼내지 못하는 모습인 것. 그러나 결코 냉랭한 분위기는 아니다. 서로를 조심스러워 하는 모습이, 그리고 상념에 빠진 듯한 모습이 이들이 앞서 누구를 만난 파워볼게임 것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는 채송아를 향한 박준영의 단단한 눈빛이 담겨 있다. 박준영은 채송아가 불안해 하지 않도록 흔들림 없는 시선으로 보고 있다. 박준영의 단단한 마음은 채송아의 불안한 마음을 잡을 수 있을까. 시선을 마주한 두 사람의 모습이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증을 더한다.

앞서 공개된 13회 예고 영상에서 채송아는 박준영에게 이정경과 함께 있는 것이 신경 쓰인다 말하며, 갈등에 정면으로 부딪힐 것을 예고했다. 이날 채송아는 자신의 마음을 숨기지 않고 박준영에게 쏟아낸다고. 박준영은 지난 밤 이정경과 왜 함께 있던 것일지, 또 채송아의 오해를 풀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제작진은 “채송아와 박준영 각자 자신을 되돌아보고 마음을 정리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이것이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지, 오늘 방송을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